“지구는 우리 부모님의 유산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에게 지는 빚이다.”

마하트마 간디

아쿠아클린은 PFCs를 포함하지 않습니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PFC가 생산되기 시작한 1950년도 이후 오염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PFCs (과불화탄소)는 인간이 생산하는 일종의 화학물질군으로 환경에 악영향을 미칩니다. 수많은 회사들이 이 물질을 제품 생산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과불화 가스는 냉장, 소화기, 전자용품, 의약품, 화장품, 섬유 제품 생산 관련 산업에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이 가스의 악영향으로 대다수의 산업에서 그 사용을 중단하고 있습니다.

섬유 산업에서 PFCs(과불화탄소)는 일반적으로 방수성, 내유성, 방오염 대한 효율성으로 사용해 온 인공물질입니다.

이 종류의 물질은 살아있는 조직에 축적되어 발암 물질로 변형될 가능성이 있어, 물질의 생산, 세척, 셸프 라이프 종결 이후 폐기 과정은 인간에게 위협의 대상이 됩니다. 사실, 이 물질들은 돌고래, 북극곰의 간, 심지어 사람의 피에서도 검출되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2011년 그린피스 (https://es.greenpeace.org/es/) 는 섬유 산업에 이러한 유해 물질을 제품에 사용하지 않도록 요청하며, 특정 섬유 브랜드의 PFCs 수치를 엄격하게 분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린피스는 환경문제를 유발하는 PFCs 구성 물질을 공표했습니다.

  • 높은 불소 함요율
  • 자연 분해 불가능
  • 환경에서 장기간 지속

또한 이 화학분자는 강, 호수, 저수지, 바다와 같은 우리 수자원에 쉽게 유입될 수 있으며, 일단 환경에 노출이 된 이후에는 수세대 동안 분해되지 않습니다.

이러한 문제점들로 유럽위원회 (https://ec.europa.eu/commission/index_es)는 긴급하게 제안서를 작성하여 이 물질 사용을 줄이고, 유해 성분으로 등록하여, 사업체 공장에서 제품 생산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피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유럽 위원회의 이니셔티브는 2012년도부터 시행한 그린피스의 활동 및 캠페인과 더불어 시장 내에 PFC-Free 기술 제품이 증가하는데 기여하였습니다.

아쿠아클린 또한 이 이니셔티브에 동참하여 우리의 책임과 우리가 다음 세대에 물려줄 유산에 대해 인지하며, 이 종류의 물질 사용을 자제하고 PFC’s 를 대체할 수 있는 좀 더 기술적이며, 지속가능한, 친환경적인 대안을 찾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간들을 통해 우리의 건강을 보살피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이런 종류의 활동 지지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책임감 있는 소비를 통해 함께 그린 공정을 지지할 수 있다는 정신 아래, 아쿠아클린에서는PFC Free 철학을 기반으로 저희 섬유 제조에 PFCs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pfc free